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한국지역난방공사, 세계 최초로 반도체 산업 폐열을 활용한 지역난방 공급 기회 열어
  • 김축복 기자
  • 승인 2024.03.16 21:31
  • 댓글 0

한난 정용기 사장, 삼성전자·산업부와 함께 ‘반도체·집단에너지 산업 간 에너지 수급 효율화 및 저탄소화 협약’ 체결

친환경 집단에너지를 통한 반도체 산업의 저탄소화 가속 기대

한국지역난방공사 Logo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정용기, 이하 한난)는 삼성전자 DS부문(사장 남석우, 이하 삼성전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와 함께 세계 최초로 반도체 산업 폐열을 활용한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수급 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한난은 12일(화) 삼성전자와 ‘반도체·집단에너지 산업 간 에너지 수급 효율화 및 저탄소화 협약’(이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반도체 공정에서 발생하는 산업 폐열을 집단에너지로 회수 후 난방 및 급탕, 공정열로 재활용함으로써 저탄소 에너지 수급 체계를 구축하기 위함이며, 산업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에 대한 지역 민원 해소, 탄소 감축 등 친환경 경영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한난과 삼성전자는 반도체공장에서 발생하는 폐열 방류수를 히트펌프를 이용해 승온시켜 지역난방 열원으로 활용하는 신기술 적용 시범사업을 연내 착수하기로 뜻을 모았다.

장기적으로 본 사업 모델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평택 및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반도체 산업시설과 배후도시의 안정적 열공급을 위한 열원의 다양화와 저탄소화를 함께 협력해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 협약에는 산업부 최남호 제2차관도 참석해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내비쳤다. 산업부는 이러한 폐열 활용 모델이 확대될 수 있도록 열회수 기술 연구개발 및 데이터 기반 열거래 확산을 지원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난은 2030년까지 신재생·미활용열 비중을 20%까지 확대하는 ‘집단에너지 미래사업 추진전략’을 수립해 소각수열 활용 극대화와 연료전지 확대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2023년 기준 전체 열생산량의 13%를 신재생·미활용 에너지로 생산하고 있다.

정용기 한난 사장은 “집단에너지는 도심 속에 위치한 반도체 산업시설에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한 최적의 시스템”이라며 “공사 미래성장동력 발굴과 효율적 국가 에너지 수급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kdhc.co.kr

연락처 한국지역난방공사 전략경영실
홍보팀  안준환 차장  031-780-4047

[출처] 뉴스와이어 보도자료(202403.12)

김축복 기자  kmk-diamond@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