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 디지털화폐 시대 대비 연구 개발 가속화토큰증권(STO)에 이어 디지털화폐(CBDC) 시대 재조명될까
  • 박태준 기자
  • 승인 2023.05.03 10:24
  • 댓글 0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가 디지털화폐 시대를 대비해 관련 연구 개발(R&D)에 속도를 낸다.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블록오디세이, 디지털화폐 시대 대비 연구 개발 가속화

최근 토큰증권(STO)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이에 대한 다양한 활용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되면서 토큰증권을 결제할 금융 인프라의 하나로 디지털화폐(CBDC)가 재조명되고 있다.

블록오디세이는 디지털화폐 사업 분야에서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기업이다. 2022년 NH은행과 함께 디지털화폐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시스템 구축 및 실증 경험을 쌓았다. 이는 한국은행의 디지털화폐 도입에 맞춰서 NH농협은행이 실제 도입을 가정하고 파일럿을 수행한 프로젝트로, 블록오디세이는 해당 프로젝트로 인프라의 안정성 확보 및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암호화 노하우 등 디지털화폐 도입에 필수적인 전문성을 축적했다.

디지털화폐의 기반이 프라이빗 또는 퍼블릭 블록체인이 될지 여러 견해가 공존하는 가운데 블록오디세이는 어떤 환경에도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 가운데 하나다. 퍼블릭 블록체인에서는 이더리움, 폴리곤, 앱토스, 클레이튼 등 다양한 메인넷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으며,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한 종류인 하이퍼렛저는 국내에서 블록오디세이가 경쟁력 있는 기술을 보유한 업체 가운데 하나로 알려진다.

블록오디세이는 내부 연구 개발 조직을 통해 디지털화폐 연구를 자체 수행하고 있는 등 기술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와 토큰화된 자산(Tokenized Asset)의 사용 가능 영역이 확대되면서 ‘예금 토큰(Deposit Token)’ 같은 새로운 형태의 재화가 기존 분산원장 영역의 스테이블코인을 점차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록오디세이는 이때 요구되는 예금 토큰의 기술적, 기능적 표준에 대한 선행 연구를 2022년부터 수행하고 있다. 나아가 예금 토큰이 국내외 자산 거래 환경이나 금융 시장에 미칠 영향도 함께 연구하고 있다.

블록오디세이는 앞으로 토큰증권이 활성화되면 이를 유통망에서 교환할 수 있는 수단 가운데 하나로 ‘디지털화폐’가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며, 토큰증권 및 디지털화폐 양 분야에서 차별적인 경험 및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자사 활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태준 기자  koteratv03@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노컴퍼니, '복스 니코제로' 궐련형에 이어 연초형 론칭
세노컴퍼니, '복스 니코제로' 궐련형에 이어 연초형 론칭
이반티, UEM 및 ITSM 솔루션 한국 출시 발표
이반티, UEM 및 ITSM 솔루션 한국 출시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