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지방 대도시권에도 2층 전기버스 달린다- 11월 14일부터 B1 노선(대전~세종~오송)에 2층 전기버스 도입 -
  • 김재흥 기자
  • 승인 2022.10.25 21:50
  • 댓글 0

그동안 수도권에서만 운행하던 2층 전기버스가 처음으로 지방대도시권인 대전·세종권에서 운행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다음달 14일부터 2층 전기버스 2대를 대전역에서 세종시를 거쳐 오송역까지 운행하는 B1 노선(구 1001번)에서 운행을 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그동안 수도권에서만 운행해오던 2층 전기버스가 지방대도시권에 도입되는 최초의 사례이다.

대광위는 여객 수송량을 대폭 확대하고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친환경 대용량 2층 전기버스 보급사업’을 펼치고 있다.

승객 좌석이 70석(1층 11석·2층 59석)으로 기존 좌석버스(41석)보다 30석 가량 많은 2층 전기버스가 B1 노선을 운행함에 따라 해당 노선의 출퇴근 시간 혼잡도가 대폭 완화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하고 있다.

또 이번에 도입하는 2층 전기버스는 국산 좌석버스 중 유일하게 저상버스 형태로 제작돼 교통약자 이동 편의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이성해 대광위 위원장은 2층 전기버스의 본격적인 운행에 앞서 이달 25일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등과 합동 점검 및 시운행 등을 할 예정이다.

현장에서는 휠체어 탑승 슬라이딩 램프 등 교통약자 편의기능과 전방충돌 방지장치 및 2층 탈출구 등 승객 안전장치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게 된다.

아울러 대광위는 대전권 이외의 다른 대도시권으로도 2층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영국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대전·세종 지역에도 2층 전기버스를 도입해 해당 지역의 광역교통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등 지방대도시권의 광역교통 개선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버스과 044-201-5067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2022.10.24)

김재흥 기자  kaisarche@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