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아이도트, 위내시경 인공지능 솔루션 식품의약품안전처 임상시험계획 승인일본 파트너와 제휴 논의 한창, 곧 해외 진출 선보일듯
  • 박태준 기자
  • 승인 2022.09.07 22:46
  • 댓글 0

아이도트(대표 정재훈)는 자사의 인공지능 기반 위내시경 판독 시스템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위암영상검출 진단보조소프트웨어’ 항목으로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반 위내시경 실시간 병변 추적 장면

아이도트의 인공지능 기반 위내시경 솔루션은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방창석 교수팀과 함께 개발했다. 솔루션은 위내시경 사진들을 △Non-neoplasm △LGD △HGD △EGC(M) △EGC(SM) △AGC의 6개 중증도 카테고리별로 분류해주며 자체 임상평가 결과, 중증도별 민감도·특이도를 반영한 전체 민감도와 특이도는 각각 91.48%와 92.13%를 확보했다.

또 위내시경 시술 중 실시간 동영상을 기반으로 의심 병변 위치를 즉각 표시해줘 진료의가 시술 현장에서 바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최적의 진단보조 시스템이라고 아이도트는 밝혔다.

아이도트 담당자는 “기존 위내시경 장비는 특정 국가·회사 장비가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의 80%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런 반독점적 환경 속에 아이도트는 기존 위내시경 장비의 여러 영상 포맷·포트의 호환성을 더 간편하고 최적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시킨 통합 패키지 형태의 인공지능 솔루션을 선보여 ‘위내시경 장비 종주국’이라 불리는 일본의 파트너와 솔루션 구매 및 전략적 제휴 논의를 한창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기반 위내시경 판독 프로그램 예시

아이도트 인허가를 총괄하는 사업기획본부 임윤재 본부장은 “이번 한국 식약처의 임상계획서 승인은 현재까지 세계 시장에 없던 인공지능 위내시경 솔루션에 대한 글로벌화를 인정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우수한 성적으로 인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며, 이미 개발이 완료된 대장내시경 및 캡슐내시경 솔루션도 인허가 절차를 조만간 완료해 소화기 분야의 통합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기자  koteratv03@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