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플라이빗,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최초 AML 위험평가 모델 ‘인하우스’ 개발
  • 박태준 기자
  • 승인 2022.09.06 23:21
  • 댓글 0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이하 플라이빗)가 내부 자금세탁방지 전문 인력이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최초로 자체 개발한 전사적 AML(anti-money launderin g·자금세탁방지) 위험 평가 모델 ‘FARA’(FLYBIT Enterprise-Wide AML Risk Assessment)를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FARA’는 가상자산 거래소와 자체 상황에 최적화된 항목을 토대로 내재 위험평가와 내부통제 수준을 단계별로 분류해 관리하는 체계다.

플라이빗 AML 보고 책임자이자 한국자금세탁방지협회장인 설기환 상무를 필두로, 한국씨티은행에서 AML 규정 수립 및 위험평가 업무를 수행하며 금융위원회위원장 표창장 등을 수상한 바 있는 박진언 이사가 핵심 역할을 맡았다. 박 이사는 한국씨티은행에서만 20년 이상을 근무한 전문 금융통이다.

컨설팅에만 의존하지 않고 전통 금융권에서 자금세탁방지제도 도입 초기부터 AML 실무를 수행해온 전문 인력들이 주축이 되어 인하우스식 자금세탁방지 평가 모델을 설계한 것은 가상자산거래소 업계 최초다.

감독기관인 금융정보분석원의 기준을 토대로 하되, 기성화된 체계가 아닌 가상자산 거래소라는 특수성과 회사의 특성을 반영해 위험기반접근(RBA, Risk-based Approach) 방식의  AML위험평가 구축사업을 추진한 점이 특징이다.

RBA는 선진화된 금융기법 중 하나로,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방지 또는 경감을 위한 조치들이 확인된 위험도에 따라 관리되도록 한다.

박태준 기자  koteratv03@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