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민간-정부 연계지원 기술개발(R&D)로 중소기업 스케일업에 박차- 기술혁신 기술개발(R&D)(민간투자연계형) 25개 과제 선정결과 발표 -
  • 임동빈 기자
  • 승인 2022.05.12 19:31
  • 댓글 0

□ 민간 검증을 통해 선투자(최근 3년간 5억원 이상) 받은 중소기업에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투자연계형 기술개발(R&D) 지원(25개사, 56억원)

□ 비수도권 지역 중소기업의 선정 비율이 대폭 증가(‘21. 25%→ ’22. 48%)하여 수도권 편중 지원 완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5월 12일(목)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의 ‘민간투자연계형’ 과제에 중소기업 25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은 혁신역량이 있는 중소기업을 선별하여 기술혁신을 통해 스케일업(Scale-Up)을 지원하는 중기부 대표 기술개발(R&D) 사업으로, 매출액 20억 이상의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한 ‘민간투자연계형’ 과제는 최근 3년간 5억원 이상의 민간투자를 받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역량이 있는 기업을 선별하여 2년간 최대 6억원까지 기술개발(R&D) 자금을 지원한다.

이미 민간투자를 지원받은 중소기업이 참여 대상이라는 점에서 다른 기술개발(R&D) 사업과는 차별성이 있다.

선정된 과제*의 특징을 살펴보면 민간의 투자가 집중되는 정보통신기술(ICT), 생명공학(바이오)·의료 분야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 선정분야 : (ICT) 11개(44.0%), (바이오) 8개(32.0%), (반도체‧이차전지) 2개(8.0%) 등

미래성장 가치가 유망한 이차전지, 전기·수소차 등 초격차 기술 분야*가 뒤를 이어 민간 시장에서의 투자관심 분야를 짐작할 수 있다.

* 초격차 기술 분야 : 반도체, 미래차, 에너지, 디스플레이 등 글로벌 기술주도권 확보를 위한 국가전략 기술 분야

특히, 올해는 지역거점 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기술개발(R&D) 자금 지원의 지역편차를 대폭 줄였다는데 의미가 있다.

구체적으로 비수도권 지역 중소기업의 선정 비율이 대폭 증가(‘21상. 25% → ’22상. 48%)하여 수도권 편중 지원에 대한 우려가 일부 해소되면서 지역 기술유망 중소기업의 기술개발(R&D) 참여기회가 확대되었다.

‘민간투자연계형’ 과제는 ‘20년부터 시행되었으며, 당시 선정된 기업의 경우 정부출연금의 약 5배(1억원당 5.25억원)에 달하는 후속 투자를 유치하였고,

그 중 7개사는 기술개발 기간 내 코스닥에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및 기술특례 상장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중기부 원영준 기술혁신정책관은 “시장에서 선검증을 받은 중소기업을 정부가 후속 지원함에 따라 정부 기술개발(R&D) 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보도자료(2022.05.11)

임동빈 기자  kenshou@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동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뉴로클, 딥러닝계의 어도비(Adobe)를 꿈꾸다
뉴로클, 딥러닝계의 어도비(Adobe)를 꿈꾸다
[신간소개] 스캔다르와 유니콘 도둑
[신간소개] 스캔다르와 유니콘 도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