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고용노동부 장관, 주52시간제 현장 방문
  • 김종주 기자
  • 승인 2021.07.05 22:18
  • 댓글 0

- 7.1.부터 5∼49인 사업장에 주52시간제가 시행됨에 따라,
해당 사업장에 방문하여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애로사항 청취 -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7월 2일(금) 서울 금천구에 소재한 첨단재생의료 의약품 제조업체(<주>메디노, 대표이사 주경민)를 방문하여, 노.사 간담회를 하고 작업현장을 둘러보았다.

이번 방문은 7월 1일부터 5∼49인 사업장에 주52시간제가 전면 적용됨에 따라 현장의 준비상황 등을 확인하고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이루어졌다.

오늘 방문한 첨단재생의료 의약품 제조업체 ㈜메디노는 생애주기별 뇌질환 극복을 위한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사업장으로 관리직, 연구개발직, 생산직군의 총 38명의 근로자가 근무하는 곳이다.

평시에는 업무량이 많지 않으나, 생산직, 연구개발직의 경우 노동집약도가 높은 만큼, 신약 개발을 위한 비임상 연구 및 임상시험 단계에서는 업무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 연장.야간.휴일근로가 불가피한 실정이었다.

이에, 7월 주52시간제 시행에 대비하여 지난 5월 고용노동부가 제공하는 1:1 맞춤 컨설팅에 참여했으며, 근로시간 운영상황 진단을 통해 선택근로제 도입 등을 해법으로 제시받고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사업장에 도착한 뒤 생산 현장을 둘러보며 근로자를 격려했고, 이후 순차적으로 노.사 간담회를 하고 기업의 준비상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안경덕 장관은 “우리나라(1,957시간)는 손꼽히는 장시간 근로 국가 중 하나로, OECD 평균(1,626시간)과 비교해도 연간 근로시간이 300시간 이상 긴 상황”이라며, “이를 개선하고자 ‘18.3월 주52시간제가 도입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동안 기업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탄력.선택근로제, 특별연장근로 등 제도를 보완하고,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에 '현장 지원단'을 설치해서 컨설팅을 제공하거나 인건비 지원 등을 하고 있는데 부족한 점도 있을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어려움이 없는지 살펴보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장시간 근로 관행 개선, 과로 사회 탈출을 위한 기업의 적극적인 동참과 노력도 요청했다.

문 의: 임금근로시간과 조아라 (044-202-7543)

[출처] 고용노동부 홈페이지(2021.7.5)

김종주 기자  kgu1959@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딤딤섬, 잠실 롯데월드몰점 신규 매장 오픈
딤딤섬, 잠실 롯데월드몰점 신규 매장 오픈
여성의 감기 질염, 세심한 치료와 예방관리 필요
여성의 감기 질염, 세심한 치료와 예방관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