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명언모음
기업 R&D 명심보감 (8)마부작침 [磨斧作針]
  • 한상호 기자
  • 승인 2020.12.01 12:05
  • 댓글 0

 당(唐)나라 때 시선(詩仙)으로 불린 이백(李白)은 서역의 무역상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어린 시절을 촉(蜀)에서 자랐다. 젊은 시절 도교(道敎)에 심취했던 이백은 유협(遊俠)의 무리들과 어울려 쓰촨성[泗川省] 각지의 산을 떠돌기도 하였다.

 ​이때 학문을 위해 상의산(象宜山)에 들어갔던 이백이 공부에 싫증이 나 산에서 내려와 돌아오는 길에 한 노파가 냇가에서 바위에 도끼를 갈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이상하게 생각한 이백이 물었다. "할머니, 지금 뭘 하고 계세요?" "바늘을 만들려고 도끼를 갈고 있다. " 노파의 대답을 들은 이백이 기가 막혀서 "그렇게 큰 도끼를 간다고 바늘이 될까요?" 하고 큰 소리로 웃자, 노파는 가만히 이백을 쳐다보며 꾸짖듯 말하였다.

 "그럼, 되고말고. 중도에 그만두지만 않는다면 언젠가는 이 도끼로 바늘을 만들 수가 있단다." 이 말을 들은 이백은 마음이 흐트려지려 할때면 바늘을 만들고자 열심히 도끼를 갈던 모습을 떠올리며 스스로를 채찍질 하곤 하였다 한다. 그가 고금을 통하여 대시인으로 불리게 된 것은 이러한 경험이 계기가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기업R&D지도사는 행복한 꿈을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포기하지 않고 마부작침과 같은 마음으로 살아가며 좀 더 멋진 인생길 되시기 바랍니다.

출전 : 당서(唐書) 문예전(文藝傳), 방여승람(方輿勝覽)

한상호 기자  jesse.han@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딤딤섬, 잠실 롯데월드몰점 신규 매장 오픈
딤딤섬, 잠실 롯데월드몰점 신규 매장 오픈
여성의 감기 질염, 세심한 치료와 예방관리 필요
여성의 감기 질염, 세심한 치료와 예방관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