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폐업 소상공인 48.3% 3개월 안에 문 닫았다평균 부채 4030만원· 두 번째 폐업 20.8%, 폐업자 69% 정책자금 등 지원책 “모른다”
  • 최은혜 기자
  • 승인 2020.11.02 23:05
  • 댓글 0

 ‘창업 후 평균 6개월여 만에 문을 닫았다’는 폐업 소상공인들의 실태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소상공인 재기 실태 조사’에 따르면 폐업한 소상공인들은 창업부터 폐업까지 평균 6.4개월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소진공은 지난 4월 20~29일 소상공인 재취업 프로그램인 ‘희망 리턴 패키지 지원 사업’ 참여자 4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폐업까지 걸린 기간이 ‘3개월 미만’이라는 응답이 48.3%로 절반에 육박했다. ‘4~6개월’은 27.3%, ‘10~12개월’은 15.5%였다. 1년 이상은 8.9%에 불과했다.

 폐업 때 부채는 평균 4030만원에 달했다. 2000만원 미만이 67.8%, 2000만~4000만원이 13.5%였다. 8000만원 이상도 10.5%나 됐다. 폐업 경험 여부와 관련해선 2회가 20.8%, 3회가 16.5%로 나타나 ‘폐업→재창업→또 폐업’을 겪은 이가 37.3%로 집계됐다. 폐업 원인은 ‘점포 매출 감소’가 66.3%로 가장 많았다.

 ‘개인 사정’ 8.8%, ‘운영 자금 부족’ 4.8%, ‘보증금·임차료 인상 부담’ 3.0% 등이 뒤따랐다. 소진공에 따르면 소상공인 폐업자는 2015년 79만명에서 2018년 100만명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현재 소상공인 폐업과 관련해 정책자금, 사회적 안전망, 인프라,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런 지원책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폐업 소상공인의 69.2%는 이러한 정부 정책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 폐업 소상공인은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폐업 소요 비용 지원’(42.4%)과 ‘폐업 관련 정보 제공’(25.5%) 등을 꼽았다.

 (출처: 2020.10.9자 서울신문 김승훈 기자 보도기사)

최은혜 기자  rvelyeune@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국기술개발협회, 2021년도 무상환  정부지원금 조달을 위한 기업R&D역량  무상진단 코칭지원사업 공고
한국기술개발협회, 2021년도 무상환 정부지원금 조달을 위한 기업R&D역량 무상진단 코칭지원사업 공고
한국기술개발협회, 2021년도 제1차 기업R&D지도사 및 실무자 양성 지원사업 공고
한국기술개발협회, 2021년도 제1차 기업R&D지도사 및 실무자 양성 지원사업 공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