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코로나19로 제조업 생산 ↓…서비스업·소비는 반등소비판매 3월 대비 5.3% 증가…기재부 “5~6월 재난지원금·생활방역 효과 등 반영”
  • 김병찬 기자
  • 승인 2020.06.01 13:01
  • 댓글 0

지난달 국내 제조업 생산이 감소한 반면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는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완화로 2∼3월 위축됐던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는 일부 반등했지만 미국, 유럽의 코로나 확산에 따른 수출 급감으로 제조업 생산은 감소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4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4월 전산업생산은 서비스업에서 증가했지만 광공업 등의 생산이 줄어 전월대비 2.5% 감소했다. 전년 동월대비로는 5.0%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은 기계장비 등에서 증가했지만 반도체(-15.6%), 자동차(-13.4%) 등이 줄어 전월대비 6.0% 감소했다. 전년 동월대비로는 4.5% 감소했다. 한편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68.6%로, 5.7%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운수·창고 등에서 감소했으나, 숙박·음식점(12.7%), 교육(2.8%) 등이 늘어 전월대비 0.5% 증가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6.1%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의복 또는 준내구재(20.0%) 승용차 등 내구재(4.15), 화장품 등 비내구재(1.6%) 판매가 모두 늘어서 전월대비 5.3% 증가했다.

소매업태별 판매를 보면 전년동월대비 무점포소매(18.1%),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9.3%) 등은 늘었지만, 면세점(-49.1%), 백화점(-14.3%) 등은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자동차 등 운송장비 및 컴퓨터 사무용기계 등 기계류 투자가 모두 늘어 전월대비 5.0% 증가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4% 증가했다.

국내기계수주는 전기업 등 공공에서 증가했지만 운수업 등 민간에서 줄어 전년동월대비 0.2% 감소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토목은 증가했으나 건축공사실적이 줄어 전월대비 2.4%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2.7% 감소했다.

건설수주는 주택, 사무실, 점포 등 건축 및 기계설치 등 토목에서 모두 줄어 전년동월대비 44.9% 감소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수입액이 증가했으나, 서비스업생산지수, 비농림어업취업자수 등이 감소, 전월대비 1.3%p 하락했다.

향후 경기국면을 예고해주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수출입물가비율, 기계류 내수 출하지수 등이 증가했으나, 경제심리지수·코스피 등이 감소해 전월대비 0.5%포인트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앞으로 5-6월에 생활방역으로 전환되고 재난지원금 등 지급의 정책효과가 서비스업생산과 소매판매 부문의 통계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의 : 통계청 산업동향과(042-481-2208), 서비스업동향과(42-481-2197)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김병찬 기자  18thalbatross@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