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AI분야 국제공동기술개발 참여할 기업 접속!···22일 온라인 설명회KIAT-유럽 유레카 사무국 주관···독일·네덜란드 등 15개국과 협력 추진
  • 이현석 기자
  • 승인 2020.04.25 19:27
  • 댓글 0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은 인공지능(AI) 분야 국제공동 기술개발에 관심 있는 기업들을 위해 오는 22일 오후 5시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은 해외 산학연과 국내 산학연간 공동 연구개발(R&D)을 지원(5억원/년, 3년)하는 사업으로 양자(1:1)간 사업과 다자간 사업으로 나뉜다. 22일 사업설명회는 다자간 사업 중 하나인 '유레카 클러스터' 트랙에 한해 이뤄질 예정이다.

유럽은 유레카(EUREKA)라는 이름의 글로벌 공동R&D 지원 플랫폼을 운영하는데, 유레카 클러스터는 유레카가 지원하는 기술개발프로그램 중 하나다.

클러스터는 주로 중대형 규모의 연구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올해는 인공지능(AI) 분야의 유레카 클러스터 5개가 통합 구성돼 독일·네덜란드 등 15개국 산학연이 공동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다자간 R&D 사업인 유레카는 클러스터 외에도 유로스타2, 호라이즌2020 등 여러 트랙으로 나뉘어져 사업구조가 다소 복잡한데, 이번 비대면 설명회는 유레카 사무국과 KIAT가 공동으로 주관해 참여 기업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비대면 설명회는 AI 분야 유레카 클러스터에 참여하려는 국내 산학연 관계자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GT온라인(www.gtonline.or.kr)에서 신청한 뒤, 개별로 부여받는 접속 링크를 통해 온라인으로 시청하면 된다.

석영철 KIAT 원장은 "5개 클러스터에는 독일 보쉬, 스웨덴 에릭슨, 벨기에 IMEC 등 우수 산학연이 대거 참여중"이라며 "다양한 산업에 AI를 접목시켜 글로벌공급망(GVC)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려는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IAT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 사업 설명회와 대면 회의 등이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비대면에 기반한 적극행정을 시행중이다.

2월부터 각종 사업공고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비대면 전자평가와 화상 컨퍼런스를 확대하는 등 해외 출장길이 막힌 기업의 연구 파트너 발굴에도 문제가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현석 기자  hju1115@kotera.com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