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탐방 제품소개 멘티기업소개
”영어의 신“ 99만원 창업의 기회를 갖추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플립러닝, 거꾸로교실 영어교육의 선두주자 (주)에스엠잉글리쉬!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08.12 17:07
  • 댓글 0

”영어의 신“ 99만원 창업의 기회를 갖추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2008년부터 전국에 영어교육 현장이 학원, 공부방, 교습소등에 영어교육용 온라인 시스템을 공급해오던 ㈜에스엠잉글리쉬에서 누구나 99만원만 준비하면, 영어교육사업을 할 수 있는 아이템을 개발하여 현재 열심히 창업자를 모집중에 있다.

요즘처럼 불경기에 창업을 꿈꾸는 수 많은 예비 창업자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내용을 보면, 창업자들에게 5개의 수익 모델을 제공하고 있는데, 상당히 매력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주)에스엠잉글리쉬 "영어의 신" 창업자 교육에 매주마다 많은 창업희망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첫째로는 영어의 신 학습사이트 운영권의 제공 한다는 것이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약 12년동안 전국 영어교육 현장인 학원 등에 제공해오던 영어학습 사이트를 보다 일반 친화적으로 개편한 ‘영어의 신’ 사이트를 창업자에게 제공하는 하는 것이다. 이 학습사이트는 학습사이트 운영자로 된 사업자들에게 영어 학습 희망자 들에게 학습관리를 해줄 수 있는 사이트로서 컴맹들도 누구나 운영할 수 있는 검증받은 사이트이다.

사이트에 탑재된 컨텐츠는 영어 왕초보부터 고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수준을 학습시킬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뿐만 아니라 사이트에 탑재된 컨텐츠는 YBM, 능률출판사, e-future 등 국내 유력 출판사 약 20여 군데에서 발간하여 시중에 유통 중인 영어 서적 약 2,000권의 내용이 체계적으로 탑재되어 있어서, 운영자가 학습자들에게 온라인 학습을 시켜나가는데 흠 잡을데 없는 사이트이다.

둘째로는 전화, 화상 영어학습 시스템을 갖추고 학습자에게 원어민과 말하기 학습을 하게 함으로서 수익모델을 제공하는 것이다.

세째로는 “영어내비”라는 개인학습용 영어교육제품을 취급할 수 있는 판매 대리점 권한이 주어 진다는 것이다. 개인용 영어학습기로서 2019년도에 첫선을 보이는 제품으로서 “영어내비”라는 신상품의 판매 대리점 권한을 가지는 것이다. 홈쇼핑 관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제품이다. CJ홈쇼핑, 롯데홈쇼핑, K쇼핑 등에서 방송이 된 아이템으로서 영어학습 희망자들에게 남녀노소 누구나 학습할 수 있는 제품이다. 17가지의 학습시리즈를 하나의 제품에서 수준별로 취향별로 학습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서,제품 판매에서 다양성으로 차별화가 예상되는 제품이다.

넷째로는 “영어내비” 구입자들에게 학습관리 관리 수용가 발생한다. 이에따른 학습관리비를 받는 구조이다.

다섯째로는 영어도서관 운영 노하우를 교육하는데, 희망자에 한하여 제공한다. 3무 5득의 형태로 무점포 무경험 무자본으로 누구나 부담없이 창업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창업자 모집과정에서 회사에서는 영어내비 10.1“ 제품(2,000,000원 상당)을 본 창업 희망자들에게 무료 제공한다. 또한 창업자가 되는 과정에 있어서 하루 동안 일정으로 교육도 병행해서 제공함으로서 99만원 창업자들이 일정 수준의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한다.

자세한 내용을 네이버에서 "99창업"을 검색해보면 보다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또한 99창업자에게는 창업자들의 성공을 위하여 학습운영 관리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을 하루 일정속에서 해줄 뿐만 아니라, 학습자를 모집하기 위하여 바이럴 마켓팅교육도 같이 해준다. 바이럴마켓팅이라고 하면, 첫째 블로그를 통한 방법과 유튜버를 통한 방법 그리고 최근에 핫한 인스타그램을 통한 방법이 있는데, 약 4시간에 걸쳐 교육을 할 예정이다.

99만원 창업은 학습생을 모집하는 것부터 교육하는 모든과정이 디지털을 통한 방법으로서 숙달 함에따라 상당히 고소득도 창출이 된다는 것이다.

7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 예비창업자들과 상담하는 99창업

김동수 기자  hermes@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