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네오펙트, 과학기술정보통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GCS 사업협약 체결
  • 정민화 기자
  • 승인 2019.06.30 16:29
  • 댓글 0

GCS 사업 통해 B2B2C형태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 기대 라파엘 스마트 재활 솔루션으로 홈재활 환경 구축

출처: 네오펙트 (코스피 290660)

 디지털 재활 솔루션 기업 네오펙트(대표 반호영)는 과학기술정보통신 산하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SW컴퓨팅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GCS사업, Global Creative SW)의 2차년도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GCS사업은 국내 SW산업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산하기 위한 사업으로 소·중견 SW기업의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빠르게 추진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및 품질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기업 친화적 자유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네오펙트는 매년 증가하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네오펙트는 해당 과제를 통해 병원에서 네오펙트의 라파엘 스마트 재활 훈련 기기로 재활훈련을 받은 환자들이 치료사의 처방 아래 집에서도 재활훈련을 수행할 수 있는 B2B2C 형태의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과제명은 ‘암호화된 처방 정보 기반 B2B2C 스마트 재활 서비스 SW 개발’이며 참여기관으로 해당분야의 전문가인 단국대학교 조성제, 최종무 교수 연구팀이 보안모듈개발을 담당, 국립재활원 신준호 과장 연구팀이 위탁기관으로 사용성 평가를 수행한다. 총 사업비는 약 26억원이며, 정부출연금 20억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당해년도 사업규모는 약 8억7000만원으로 이를 통해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신사업 창출에 기여 및 관련 기술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네오펙트 반호영 대표는 “이 과제를 통해 암호화 USB모듈을 활용하여 병원(처방)-가정(훈련)-병원(결과검토) 형태로 재활훈련을 수행할 수 있는 B2B2C 형태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에 집중해 차별화된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업계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오펙트 개요

네오펙트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인공지능, IoT 등 스마트 기술과 게임화 된 콘텐츠를 결합한 재활 훈련 기기를 개발한다. 라파엘 스마트 재활 솔루션은 체계적이고 즐거운 재활 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돕고 객관적인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재활 플랫폼 ‘라파엘 홈’을 개발하여 2년 연속 CES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4차 산업을 이끌 재활의료 및 IT 기술 핵심 업체로 평가받고 있다. 201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2016년 독일 뮌헨에 법인을 설립했고 2019년 상반기 보험 적용을 위한 의료전문 법인을 미국 버지니아에 설립할 예정이다. 또한 2018년 11월 28일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코스닥에 입성했다.

웹사이트: https://www.neofect.com

정민화 기자  redfox8099@kotera.co.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