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계소식
텍스트리, 수출바우처 참여기업을 위한 번역 품질을 높이는 현지화 전략 공개2018년 약 250건의 수출바우처 지원 서비스 수행, 서비스 만족도 평균 9.6점 달성
  • 김현규 기자
  • 승인 2019.02.13 23:18
  • 댓글 0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업 텍스트리(대표 윤강원)가 올해로 3년 연속 수출바우처 사업 통·번역/브랜드개발 분야 공식 수행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텍스트리는 2018년 기준 약 250건의 수출바우처 지원 서비스를 수행했고 서비스 만족도 평균 9.6점을 달성한 바 있다.

수출바우처 사업(수출지원기반 활용사업)이란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의 하나다. 운영 기관으로부터 발급받은 ‘바우처’를 활용해 번역을 비롯한 수출 지원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텍스트리는 2018년 250여건의 다양한 콘텐츠를 다국어로 번역하면서 수출바우처 참여기업 및 해외 진출을 앞둔 중소·중견기업에 큰 도움을 준 바 있다. 이에 텍스트리는 해외 사업 담당자들이 기업의 해외 콘텐츠 번역에 앞서 알아 두면 도움이 될 만한 유용한 정보인 ‘다국어 번역 품질을 높일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아래와 같이 공개했다.

◇첫째, 소스 콘텐츠(원문) 오류 점검 및 개선

번역 품질을 높이고자 한다면 소스 콘텐츠(원문)를 점검하는 작업이 반드시 진행돼야 한다. 번역 품질을 낮추는 주된 원인 중 하나는 원문에 포함된 오류 때문이다. 따라서 소스 콘텐츠를 번역사에게 전달하기 전 △문법적인 문제가 없는지 △중의적 표현·불필요한 줄임말·비표준어를 사용하고 있지는 않은 지 유의해 파일을 점검해야 한다.

◇둘째, 문화적 요소는 최소한으로 유지

글로벌 콘텐츠는 중립적인 목소리를 사용해야 하며 개념 설명을 위해 ‘보편적인’ 예에 의존해야 한다. 콘텐츠에서 자국 문화가 과하게 드러나는 독창적인 내용의 경우 해외 원어민 번역사가 원본 콘텐츠의 정확한 의미를 전달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진다.

대신 해당 국가 문화에 대한 예를 적용하는 등의 유연성을 주는 방식으로 콘텐츠를 작성한다면, 번역사나 해외 거래처 직원이 자신들의 문화를 받아본 정보와 연관 짓고 그들이 배운 것을 기억할 가능성이 크다.

◇셋째, 번역사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관련 자료 제공

아무리 뛰어난 번역사라 할지라도 기업이 제공하는 제품 및 서비스와 업계가 사용하는 용어를 전부 이해할 수는 없다. 또한 번역사들은 텍스트 파일을 통해 번역을 진행하기 때문에 텍스트만으로는 문맥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따라서 번역사에게 테스트용 제품이나 관련 자료(영상, 스크린샷 이미지) 등을 제공하는 것도 번역 품질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다.

◇넷째, 원어민 리뷰·감수, 고품질 번역을 원한다면 필수적

원어민 리뷰·감수 과정은 번역사가 1차로 번역한 텍스트에 있는 문법적인 오류나 매끄럽지 못한 부분을 개선하는 과정이다. 원어민이 아니면 놓치기 쉬운 어색한 표현이나 잘 쓰이지 않는 어휘, 현지인에게 문화 및 정서적으로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을 수정한다. 이는 현지 소비자에게 가장 친숙한 언어로 번역되도록 가다듬는 일종의 ‘지역화’ 과정으로 번역 품질과 가장 맞닿아 있는 중요한 부분이다.

◇다섯째, 전문적인 번역 솔루션을 갖춘 기업과 협업

전문 번역 회사는 전문 번역 솔루션을 통해 번역가들과 작업을 진행한다. 번역 솔루션의 번역 메모리, 품질검사(QA) 등을 활용할 경우 번역 작업 속도뿐 아니라 번역 품질을 높일 수 있다.

가령 번역 메모리는 기업이 기존에 번역했던 모든 결과물의 데이터베이스다. 번역사가 기존에 번역했던 유사한 내용의 콘텐츠를 작업할 때, 비슷한 내용의 번역을 발견해 번역 메모리가 기존 결과물에 기초한 번역을 제안한다. 이를 통해 번역의 일관성, 작업 속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기존의 번역 문장을 재활용함으로써 번역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따라서 번역 메모리를 잘 관리하는 것은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번역 기업 실무자가 말하는 ‘좋은 번역 전문 기업을 선택하는 방법’

텍스트리는 올해 18년 사업경력의 다국어 번역 및 매뉴얼 제작 전문 기업으로, IT·유통·교육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에 고품질의 전문 번역 및 맞춤형 콘텐츠 제작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텍스트리 수출바우처 사업 총괄 홍성욱 부문장은 “번역은 단순히 텍스트만 바꾸는 작업이 아닌 해당 국가의 제도적, 관습적, 문화적 요소에 관한 이해를 기반으로 ‘그 나라의 말’로 바꾸는 언어 현지화 작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부문장은 수출 기업들에 좋은 번역 전문 기업을 찾기 위해 시간을 아끼지 말라고 조언하며 “번역 전문 기업을 선택하는 것과 관련해 기업들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점은 번역 서비스 품질이며 번역 작업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전문적인 번역 시스템을 구축한 곳인지 확인하는 것은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업의 포트폴리오를 반드시 참고해 어떤 산업 분야에 특화된 곳인지 내가 맡기고자 하는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지 꼼꼼히 확인 후 의뢰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김현규 기자  dases5342@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