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관소식
대북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 필요통일교육협의회, 2030세대 통일의식 조사결과 발표
  • 이성순 기자
  • 승인 2018.12.12 11:19
  • 댓글 0

72개 비영리민간단체 간의 협의기구 ‘통일교육협의회(상임의장 송광석)’가 11월부터 12월 3일까지 전국의 2030세대 1200명을 대상으로 통일의식 조사를 시행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통일부 통일교육원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정권이 바뀌어도 꾸준히 지속하는 대북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지에 대해선 ‘필요함’ 응답이 82.2%로 ‘불필요’ 응답 17.8%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2030세대의 통일문제에 대한 관심 정도를 살펴보면, ‘관심 있다’는 응답이 78.2%로 ‘관심 없다’는 응답 21.8% 보다 56.4%P 높게 나타났다. 통일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반드시 통일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32.1%, ‘상당 기간 현 공존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52.2%, ‘통일이 되지 않는 편이 낫다’는 응답이 15.7%로 조사됐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한반도의 경제가 더 성장할 수 있으므로’라는 응답이 31.9%로 가장 높고, ‘전쟁위협 등 불안감에서 벗어날 수 있으므로’라는 응답이 22.4%로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국제사회에서 통일한국의 위상이 더 높아질 수 있으므로’ 16.8%, ‘역사적으로 한민족이었기 때문에’ 13.3%, ‘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므로’ 10.4%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통일을 위해 우선으로 추진해야 할 일로는 ‘남북한 경제·문화 교류협력’이라는 응답이 38.0%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그 다음으로 ‘군사적 신뢰 구축’이라는 응답이 21.0%, ‘이산가족 왕래 및 고향 방문’ 12.1%, ‘남한의 경제 성장’ 10.5%, ‘남한 내부의 국론통일’ 9.8%, ‘통일 미래세대 육성’ 6.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학에서 통일교육 강의를 수강한 경험에 대해서는 ‘없다’는 응답이 77.3%로 높게 나타나, 10명 중 8명은 수강 경험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학통일교육을 의무화하는 것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응답이 81.9%(매우 찬성한다 13.0%+대체로 찬성한다 68.9%)로 조사됐다. 

이갑준 통일교육협의회 사무총장은 “2030세대의 통일의식 조사를 통해 변화하고 있는 미래통일세대의 통일관을 이해하고, 통일교육은 강요와 주입이 아닌 대화와 토론으로 만나는 공론의 장으로 확대되어 가야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지금은 무엇보다도 통일관련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번 통일의식 설문 조사는 사회조사 및 시장조사 전문 리서치앤리서치와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2.83% Point이다.

이성순 기자  ssleemkt@kotera.or.kr

<저작권자 © 기업정책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천을 대표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내 청라국제도시 최초 지식산업센터 ‘청라에이스하이테크시티' 분양
인천을 대표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내 청라국제도시 최초 지식산업센터 ‘청라에이스하이테크시티' 분양
가스공사, '빅데이터·인공지능 스타트업 경진대회' 개최
가스공사, '빅데이터·인공지능 스타트업 경진대회' 개최
여백
Back to Top